fbpx
Vo Thi Mai Dinh의 이야기2019-03-20T09:46:55+00:00

Project Description

Lai Dai Han
Vo Thi Mai Dinh
Lai Dai Han
Vo Thi Mai Dinh, 아들과 함께
Lai Dai Han
Vo Thi Mai Dinh

Vo Thi Mai Dinh이 자기 마을 가까이에 주둔해 있던 한국군 부대에 접시닦이로 취업하였을 때는 16살이었습니다. 집안이 가난했던 Mrs. Dinh에게는 공부할 기회는 없었고, 전쟁 동안 자기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을 해야만 했습니다.

1년 후 Mrs. Dinh은 한국 지휘관 중 한 명의 점심 담당 요리사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1972년의 어느 하루 자기가 음식을 갖다 주던 일을 회상합니다: “그는 내가 들어온 후 문을 닫았지만, 나는 도와달라고 소리칠 수가 없었습니다. 나는 그가 나를 죽일지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때 그는 저를 강간했습니다.”

Mrs. Dinh은 그 사건을 가능한 최대로 비밀로 지켰습니다. “나는 직업을 잃을까 봐 정말 두려웠습니다,” 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하지만, 그녀가 자신을 임신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는 그 사건을 더는 감출 수 없게 되었습니다.

“제 가족은 제 아이를 입양할 것을 종용했지만, 저는 아들의 임신 경위와 관계없이 어떻게도 그 아이의 엄마가 되고 싶었어요.” Mrs. Dinh은 자기 아들인 Vo Xuan Vinh을 혼자서 키워야 했지만, 가까스로 농장일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Mr. Vinh이 아이였을 때 그는 “혼혈”이라는 이유로 놀림을 받았습니다. 이제, 44세가 된 그는 자기 어머니가 겪은 눈물과 고통에 대해 그의 아버지와 한국이 책임지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내 아버지는 어머니를 강제로 범한 후 떠나버려서 어머니 혼자 저를 가난하게 키우도록 내버려 두었습니다. 그는 자기 행동에 책임져야 합니다. 하지만, 저뿐만이 아닙니다. 대한민국은 제 어머니 및 제 어머니와 같은 수천 명이 겪은 고통을 인정해야만 합니다,” 라고 그는 말합니다.

Back to Overview of Stories